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기코끼리 100일 잔치 여는 서울어린이대공원…23년 만의 탄생

최종수정 2018.05.04 11:15 기사입력 2018.05.04 11:15

댓글쓰기

지난 1월27일 태어난 수컷 아기코끼리…부모는 2010년 캄보디아 정부가 기증한 코끼리 한 쌍

1월27일에 태어난 수컷 아기코끼리의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1월27일에 태어난 수컷 아기코끼리의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23년 만에 탄생한 아기코끼리의 백일을 기념한다.
서울시는 5일 아기코끼리 백일 기념 행사를 연다고 4일 밝혔다.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 아기코끼리가 태어난 건 23년 만이다. 1975년 동국제강에서 기증한 태국 코끼리 한 쌍이 1985년부터 1995년까지 4마리의 아기코끼리를 낳았다. 그러나 1996년 암컷이 사망한 이후 아기코끼리 대가 끊겼다.

지난 1월27일 태어난 수컷 아기코끼리의 부모는 2010년 캄보디아 정부가 기증한 '캄돌이(수컷, 28세)'와 '캄순이(암컷, 34세)'다. 태어날 당시 100㎏으로 추정된 아기코끼리의 몸무게는 현재 150㎏ 정도다.
아기코끼리의 이름은 공모를 진행해 결정한다. 백일 기념 행사 현장에서 코끼리 이름 공모 접수가 진행될 계획이다. 5일부터 18일까지 서울어린이대공원 페이스북에서도 이름 공모가 가능하다.

이날부터 6일까지 이어지는 어린이날 연휴에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는 동화축제가 열린다. 책놀이터, 블록놀이터, 동화구연, 어린이뮤지컬 등 다양한 체험이 준비됐다. 어린이날에는 정문 앞 능동로를 통제하고 바닥 그림 그리기, 퍼레이드 등이 펼쳐진다.

1973년 5월5일 개원한 서울어린이대공원은 올해 어린이날에 개원 45주년을 맞이한다. 현재까지 누적된 입장객 수는 2억6000만명에 이른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