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대한항공 "LA호텔 파티 승무원 강제 동원 사실아냐"

최종수정 2018.04.25 14:45 기사입력 2018.04.25 14:14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대한항공 은 자사 승무원을 호텔 홍보 수단이나 로비스트 파티에 강제 동원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25일 대한항공은 해명자료를 내고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것과는 달리 호텔 홍보 수단이나 로비스트들을 위해 당사 승무원을 파티에 강제로 동원한 것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 1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상공회의소 주관으로 LA 소재 회원 기업체 1600여명이 참석하는 공식행사가 LA 윌셔그랜드센터에서 열렸다. 대한항공은 이 행사의 메인 스폰서로 회사를 상징할 수 있는 객실승무원 6명을 참석시켰다. 지난 2016년 메인스폰서였던 델타항공, 2017년 유나이티드 항공도 해당 항공사 승무원 수십명을 참석시켜 홍보행사를 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이 행사에서 메인 스폰서는 기업 인지도를 제고하고 수요를 확대할 수 있는 마케팅 기회를 갖게 된다"면서 "행사 참석 승무원들은 대한항공 미주지역본부 산하 여객, 화물 임직원들과 함께 LA 지역 상공인들에게 대한항공을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을 수행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 출발 전에 이미 행사 취지와 목적에 대해 충분히 설명했으며, 다음 비행 전 충분한 휴식을 부여한 후 대휴를 추가로 부여했다"고 덧붙였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