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北 군서열 2위, 노동당 중앙위 회의서 졸아

최종수정 2018.04.23 07:50 기사입력 2018.04.22 14:25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북한 군부 서열 2위인 리명수 총참모장이 지난 2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3차 전원회의에서 졸고 있는 모습이 22일 포착됐다.

특히 북한의 '저승사자'로 불리는 조연준 노동당 검열위원장이 이를 발견하고 리명수에게 눈총을 보내는 모습도 확인됐다. 이 때문에 리명수의 향후 거취에 관심이 쏠린다.

이날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노동당 전원회의 영상에서는 회의장 맨 앞줄에 앉은 85세 고령의 리명수가 고개를 푹 숙이고 미동도 하지 않고 있는 모습이 확인됐다.

당시 김 위원장은 연설 중이었는데, 다른 간부들이 김 위원장 '말씀'을 열심히 받아적는 모습과는 대조적으로 리명수의 손가락에 끼워진 볼펜은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최측근이었던 리명수는 김정은 정권 초기 인민보안부장을 끝으로 은퇴했다가 2016년 2월 총참모장(합참의장격)에 발탁되면서 권력 무대에 다시 등장했다.

총참모장 임명을 계기로 군 차수 계급장을 받고 노동당 정치국 위원, 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고 김정은 위원장의 신임을 받았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