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세계 3대 ‘반도체 웨이퍼’ 기업, 충남 천안에서 영역 확장

최종수정 2018.04.17 18:00 기사입력 2018.04.17 18:00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반도체 웨이퍼 분야 세계 3위권에 포함된 대만 기업이 충남 천안에서 영역을 확장한다.

17일 충남도에 따르면 대만 타이페이 글로벌웨이퍼는 이날 도와 외자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글로벌웨이퍼스가 천안 성거 MEMC코리아 부지에 9550㎡ 규모의 최첨단 300㎜ 실리콘 웨이퍼 생산 공장을 증축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이를 위해 글로벌웨이퍼스는 오는 2020년까지 외국인 직접투자(FDI) 2억달러를 포함해 총 48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도는 이 기업의 투자로 향후 5년간 185명의 신규 고용창출과 생산유발 2조7300억원, 수입대체 9000억원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2011년 설립된 글로벌웨이퍼스는 14개국에 26개 계열사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말 현재 웨이퍼 글로벌 시장의 점유율 18%를 기록, 세계 3대 웨이퍼 생산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본사는 대만 타이페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직원 6951명에 연매출액은 1조7000억원(2017년 기준)가량으로 알려졌다.

서철모 도 기획조정실장은 “글로벌웨이퍼스의 투자로 충남의 주력 산업인 반도체 경쟁력이 향상될 것을 자신한다”며 “이와 함께 천안이 300mm 웨이퍼 시장의 글로벌 허브로 성장할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