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靑 "북미, 정상회담 장소 협상 난항…판문점·제주도 살아있다"

최종수정 2018.04.17 17:05 기사입력 2018.04.17 17:05

"북미정상회담, 판문점서 열리면 몰타 상징성 넘게 될 것"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조속한 만남을 희망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오는 5월 안에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혀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전망이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조속한 만남을 희망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오는 5월 안에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혀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전망이다.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청와대는 17일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 제주도 등이 될 가능성이 여전히 열려 있다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과 미국의 정상회담 관련한 질문에 "북미정상회담 준비도 장소 문제 빼고는 비교적 성의있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있다"면서 "장소 문제가 꽤 북미 간 어려운 문제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은 워싱턴 DC를, 북한은 평양을 정상회담 장소로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간 협상이 평행선을 달릴 경우 제3의 장소에서 정상회담을 여는 방안에 합의할 가능성이 높고, 그럴 경우 판문점 등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청와대의 관측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북미정상회담 장소가) 판문점에서 하면 좋다. 그럼 몰타를 상징적으로 넘는게 될 것"이라며 "북한도 미국도 편한 장소일 수밖에 없다. 서로의 희망 사항이 있고 조정하다 보면 서로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제3의 장소 선택하면, 판문점이든 제주도든 다 살아 있는게 합리적 추론"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