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광읍 집수리 자원봉사 실천

최종수정 2018.04.17 16:53 기사입력 2018.04.17 16:53

댓글쓰기

영광읍 집수리 자원봉사 실천


[아시아경제 이전성 기자] 영광읍(읍장 백만수)에서는 통합사례관리 대상자의 주택에 방치된 엄청난 량의 각종 쓰레기를 처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통합사례관리대상자는 저장강박증상이 있는 홀로 사는 노인으로 각종 쓰레기와 고철 등을 모아 주택 내·외부는 물론 인도까지 쌓아두어 붕괴의 위험이 있고 위생 상태도 불결하였으며, 특히, 초등학교 교문 앞에 위치하여 학생들이 등·하교 시 위험에 노출돼 있었다.

영광읍에서는 대상자와 가족들을 여러 차례 설득 끝에 집주변에 쌓여있던 폐기물들을 처리하기로 결정하고, 대상자와 자녀들이 입회한 가운데 포크레인, 집게차, 대형 청소차량 등을 동원하여 20여톤에 달하는 쓰레기와 고철을 처리했다. 주택 내·외부를 깨끗이 청소하기 위해 안전 문제는 영광경찰서가 맡았으며 영광읍 직원, 이장단, 새마을부녀회, 생활개선회원 등 6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집수리 자원봉사를 실천했다.

특히, 깨끗하게 단장된 등·하굣길 초등학생들은“심술쟁이 할아버지의 집 지붕이 보인다!”라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한 학부모는“위험하게 방치된 폐기물이 붕괴되어 어린아이들이 사고를 당할까 늘 걱정이었는데 영광읍 자원봉사자들 덕분에 안전해져서 정말 고맙다”고 했다.
백만수 영광읍장은“지속적인 통합사례관리를 통하여 또다시 폐기물을 쌓지 못하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어르신이 삶에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깨끗한 영광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영광=이전성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