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영록 선대본 “장만채,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 검찰 고발”

최종수정 2018.04.17 16:54 기사입력 2018.04.17 16:52

“아무리 판세 기울었어도 너무 막갔다…도민 용납치 않을 것”




[아시아경제 김춘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경선 결선에 오른 김영록, 장만채 두 예비후보간의 공방이 예사롭지 않게 과열되고 있는 가운데 김영록 예비후보 선거대책본부는 17일 장만채 예비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과 선관위에 고발하기로 했다.

선대본은 “장만채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김 예비후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선거사범이 민주당의 얼굴이 될 수 없습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도민들에게 대량으로 발송했다”고 밝혔다.

선대본은 “장만채 예비후보측은 자신들이 어제 고발한 사안에 대한 수사는커녕 어떤 공식적인 조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김 예비후보를 자신들 멋대로 ‘선거사범’으로 규정해 이런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대량 발송했다”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이자 명예훼손이라고 강조했다. 예컨대 이는 ‘자기들이 고발해놓은 사안에 대해 자기들이 수사를 하고 사법기관의 판결까지 내려버린 꼴’이다.

선대본은 또 앞서 얘기한대로 검찰이나 선관위의 어떤 공식적인 조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장만채 예비후보가 공개적으로 ‘당선무효형이 확실하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점도 공직선거법을 명백히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 선대본은 관련서류 등이 갖춰지는 대로 검찰과 선관위에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선대본 관계자는 “‘아름다운 경선’ 운운하던 장 예비후보가 아무리 판세가 기울어졌다고 해도 이렇게까지 막 나갈지 몰랐다”며 “이런식으로 김 예비후보를 직접 겨냥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한다는 것에 대해 도민들은 전혀 공감하시지 않고 이해하시지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록 예비후보는 문재인 정부 초대 농식품부 장관, 18·19대 국회의원, 전남도 경제통상국장과 행정부지사 등을 지냈다.

김춘수 기자 ks7664@hanmail.ne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