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오메기떡 400박스' 에어부산 승무원, 승객 조롱 SNS로 사과

최종수정 2018.04.17 16:53 기사입력 2018.04.17 16:53

승무원이 올린 논란의 사진. 사진=SNS 캡처
승무원이 올린 논란의 사진. 사진=SNS 캡처


제주발 부산행 에어부산 비행기 승무원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탑승객을 조롱하는 듯한 사진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에어부산 측은 공식 사과문을 발표해 사태수습에 나섰다.

지난 14일 에어부산 제주발 부산행 비행기에 탔던 한 남성 승무원은 자신의 SNS에 승객들이 착석해 있는 사진과 글을 게재했다. 그는 "단체 손님이 비슷한 머리 모양을 하고 기내에 착석해 있는 뒷모습으로 승무원은 ‘All same 빠마 fit (feat. Omegi떡 400 boxes)’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사진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승무원이 손님 몰래 촬영하고 머리 모양을 오메기떡에 비유하는 등 승객을 조롱하는 듯한 글을 작성했기 때문이다. 특히 해당 사진 댓글에는 에어부산 다른 승무원들도 조롱하는 듯한 글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은 확산되고 있다.

이에 에어부산 측은 16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해당 승무원과 관리책임이 있는 승무원 팀장의 사과글을 게재했다. 에어부산에서 근무하고 있는 해당 승무원은 "단체 손님들의 요청에 찍은 사진 중 문제가 된 사진을 삭제하지 않은 채 본인의 SNS에 올렸다"고 밝히며 "손님들의 사진이 뒷모습이라 초상권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 생각했다. 경솔한 판단이었다"고 인정했다.

이어 "더 잘못된 판단으로 해당 게시물에 부적절한 멘트까지 기재해 많은 분들께 심리적 불쾌감을 드리게 됐다. '옴기떡' 부분은 기내에 400박스의 오메기떡이 실려있다는 취지로 작성한 것이다. 그 어떠한 다른 뜻은 없었다는 것을 진실하게 말씀드린다. 어떠한 말로도 변명할 수 없는 제 잘못임을 통감하다고 있다"고 승객조롱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에어부산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에어부산 인스타그램 캡처
에어부산 승무원의 승객조롱 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은 "고객은 떡이 아닙니다. 교육이 필요할 듯 하네요", "오메기떡 해명 부분 너무 억지 아닌가요" , "근무시간에 개인 휴대전화 도찰이라니", "겉으로는 상냥 속으로는 비하"등 반응을 보였다.

에어부산은 승객조롱 사건의 당사잔인 해당 승무원을 자체 조사 후 규정에 따라 엄중히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