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상호금융 조합원 예금 소멸시효 5년→10년 연장

최종수정 2018.04.17 16:32 기사입력 2018.04.17 16:32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상호금융 조합원 예금에 대한 소멸시효가 10년으로 늘어난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협과 농·수·산림조합 등 상호금융권의 예금 소멸시효 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비조합원 예금의 경우 소멸시효 기간을 5년으로 유지한다.

1년 이상 장기 무거래 예금의 경우 관리기준을 통일하고 약관과 내규에 명확히 반영하기로 했다.

은행권 사례를 참조해 최종 거래일로부터 5년간은 이자를 지급하고 이후 10년간(비조합원은 5년간)은 이자 지급을 유예한 뒤 최종 거래일로부터 15년 경과시(비조합원은 10년 경과시) 소멸시효가 완성되는 것으로 정했다.

소비자가 신협 휴면예금을 '내 계좌 한 눈에' 등을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신협 데이터베이스와 소비자 조회 시스템도 정비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