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댓글조작·김기식 관련 특검법 제출

최종수정 2018.04.17 17:50 기사입력 2018.04.17 16: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은 17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할 특별검사법안을 발의했다.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할 특검법도 같이 발의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3시 국회 의안과에 '전(前) 금융감독원장 김기식의 뇌물수수, 업무상 횡령 등 범죄 혐의의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및 김경수 의원 등 연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각각 제출했다.

최교일 의원이 대표 발의했으며 한국당 소속의원 116명 중 구속수감 중인 최재원·이우현 등 2명을 제외한 114명이 동참했다.


한국당은 발의 이유로 "민주당원이 지난 대선때부터 댓글부대를 동원해 불법 여론조작에 관여했고 최근까지도 댓글 조작 프로그램을 통해 여론을 조작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특히 여기에는 청와대와 민주당 김경수 의원 등 정권 차원의 관여와 조직적 개입이 있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법안엔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이와 관련해 김경수 의원 등 관련자들의 연루 의혹까지 포괄하고 있다. 필명 드루킹으로 활동한 김모씨가 운영하는 느릅나무 출판사에 불법적으로 자금을 제공하거나 출판사가 불법적으로 자금을 집행하는 내용에 대한 수사도 담겼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