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이경, ‘L사 화학 CEO’ 집안…“풍족했던 기억은 없다”

최종수정 2018.04.17 14:47 기사입력 2018.04.17 14:47

사진=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사진=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배우 정인선과 이이경의 열애설이 보도돼 화제인 가운데 이이경의 집안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과거 이이경은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금수저 이이경’에 관련한 이야기를 밝혔다.

당시 이이경은 “제가 ‘라디오스타’에 나온다고 했을 때 김구라 선배님이 돈냄새가 난다고 하실 거라고 하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이경은 “아버지가 현재 대기업 L사 화학 CEO다”면서도 “풍족했던 기억은 없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이이경은 어린시절을 회상하며 “아버지가 제가 어릴 때부터 그 자리에 계셨던 것은 아니다. 말단 직원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올라가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7일 한 매체는 두 사람은 지난해 지인의 소개로 만나 좋은 감정을 갖게 됐고,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함께 JTBC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 출연하면서도 드라마에 끼칠 피해가 우려돼 연애 사실을 숨겼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