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공략 속도 내는 카카오… 동영상 '픽코마TV' 여름 출시

최종수정 2018.04.17 14:00 기사입력 2018.04.17 14:00

댓글쓰기

모바일 만화 플랫폼 '픽코마' 성장 발판 삼아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진출 선언
픽코마 월 이용자 290만…성공 비결은 '기다리면 무료' 모델

일본 공략 속도 내는 카카오… 동영상 '픽코마TV' 여름 출시


[도쿄(일본)=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카카오가 일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 일본은 온라인 스트리밍 시장이 아직 성숙단계에 이르지 않은 곳이라, 발빠른 시장선점이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카카오의 일본 자회사 카카오재팬은 17일 일본 토호 시네마스 롯폰기 힐스에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픽코마TV' 론칭 계획을 밝혔다.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는 "일본은 DVD 시장이 연 4조원에 달할 정도로 여전히 오프라인 기반의 시장구조를 가지고 있다"며 "온라인 스트리밍이 과도기적 상황에 있어 사업 기회가 충분하다고 봤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픽코마로 검증된 카카오만의 콘텐츠 감상법을 픽코마TV에 적용해 차별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했다.
카카오재팬은 일본에서 첫 사업으로 2년 전 만화 플랫폼 '픽코마'를 출시해 성공을 거뒀다. 픽코마에서 검증된 콘텐츠를 영상화해, 픽코마TV로 제공하는 게 새로운 사업모델이다. 거꾸로 픽코마TV에서 독점 제작한 영상을 만화로도 만든다. 일본디지털콘텐츠협회에 따르면 일본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은 매년 200억엔(약 2000억원) 규모로 성장하고 있으며, 현재 동영상 시장 규모는 4조4500억엔(약 44조원) 수준이다.

일본 공략 속도 내는 카카오… 동영상 '픽코마TV' 여름 출시


카카오재팬은 카카오톡 일본어 버전 서비스로 쓴 맛을 봤지만 2016년 4월 픽코마를 출시하며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지난 1분기 카카오재팬 매출은 8억2400만엔(약 8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6% 증가했다. 픽코마 월 이용자 수는 290만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카카오재팬에 따르면 픽코마의 성공 비결은 '기다리면 무료'라는 개념과 작가 파트너십이다. '기다리면 무료'는 만화책 한 권을 본 뒤 바로 다음 편을 이어 보려면 유료, 일정 시간이 지나면 무료로 제공하는 사업모델이다. 일본 출판사들과 만화 플랫폼 업체들이 이를 사업모델로 차용하는 등 온라인 만화 시장의 주요 수익원으로 안착했다고 한다. 이와 함께 카카오재팬은 일본 출판사와 한ㆍ일 작가의 글로벌 진출을 돕는 글로벌 만화 콘테스트도 개최하기로 했다.

김 대표는 "픽코마는 단기적 수익성 확보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긴 호흡으로 작가ㆍ출판사와 동반성장 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