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中 무역갈등에도 견조한 1Q 성장…6.8%(종합)

최종수정 2018.04.17 11:59 기사입력 2018.04.17 11:59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갈등에도 불구하고 견조하고 안정된 1분기 경제성장률을 발표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작년 동기대비 6.8% 증가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성장률은 지난해 3분기과 4분기에도 6.8%를 기록한 바 있다.

1분기 성장률은 6.7~6.9%를 예상했던 시장의 전망치에 부합했다. 다만 지난해 전체 성장률 6.9% 보다는 0.1%p 낮아졌다.

산업별로는 1차산업 성장률이 3.2%, 2차산업은 6.3%, 3차산업은 7.5%를 기록했다. 통계국은 중국의 경제 구조가 최적화 과정에 있다고 평가했다. 1분기 국내 총생산(GDP)대비 3차 산업 기여율은 61.6%로 2차 산업 25.5%보다 높았다. 소비 지출의 경제 성장 기여율도 77.8%로 높아져 제조업에서 서비스업 중심으로 빠르게 경제 구조가 변화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1분기 소매판매는 9.8% 증가했고 고정자산 투자는 7.5% 늘었다. 반면 3월 산업생산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6% 늘어나는데 그쳐 1~2월 누적 증가율 7.2% 보다도 낮아졌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1분기 경제가 지속적이고 안정적 성장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지만 국제환경의 불확실성 확대는 경제성장 둔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경제 성장을 위협하는 리스크 요인으로는 기업들의 부실 대출과 지방정부 부채 증가로 인한 금융리스크, 민간투자의 활력 부족, 중국-미국의 무역마찰 등이 꼽히고 있다. 중국 경제매체 경제관찰망은 "중국과 미국의 교역 문제는 올해 중국이 당면한 주요 이슈"라며 "지난해 기준 중국의 수출 의존도는 18.5%이고, 전체 수출 대비 대미 수출 비중은 19%로 중국 GDP의 1.3%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바클레이즈의 아시아 지역 담당 데이비드 퍼난데즈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1분기 숫자가 잘 나오긴 했지만 성장 속도는 뒤로 갈수록 둔화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미중 무역갈등 속에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보다 조금 낮은 수준이 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중국 사회과학원은 올해 중국 성장률이 6.7%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세계은행은 6.5%를 제시했다. 아시아개발은행은 예상 성장률을 6.6%로 내놨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