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김기식 사임, 민정수석이 책임질 일 아냐"…'조국 사퇴' 주장 일축

최종수정 2018.04.17 15:58 기사입력 2018.04.17 11: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청와대는 17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임으로 야당에서 조국 민정수석 사퇴를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 민정수석이 책임질 일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 건은 민정수석이 책임져야 할 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은 없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이란 조 수석에 대한 경질을 의미한다.

이 관계자는 "('셀프 후원'은) 선관위의 이의가 없었다"며 "김 원장도 '클리어'된 것으로 봤다. 민정수석실도 처음에는 선관위가 이상 없다고 한 것으로 봤지 않았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문제가 되니까 김 원장에게 '선관위 답변을 받았다 했는데 이게 뭔가'라고 했고, 김 원장이 '문제가 없다'고 한 것"이라며 "그래서 다시 (선관위에) 물어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피감기관 예산 출장'에 대해서는 "선관위의 판단으로 이 같은 출장이 위법의 소지가 있다는 것이지 다 그렇다는(위법이라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회의에서 김 원장 사임과 관련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그는 "문 대통령도 변호사인데 민정이 누를 끼쳤는지 아닌지, 그렇게 볼 수밖에 없었다든지 판단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