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권기홍 "대-중기 임금격차 해소 운동 원년…일자리 미스매칭 해소"

최종수정 2018.04.17 11:30 기사입력 2018.04.17 11:30

대금 제때·제값 주기 운동 등 전개
올해 참여 대기업 10~15개사 목표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올해를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임금격차해소운동' 추진 원년으로 삼겠습니다. 대부분의 일자리를 차지하는 중소기업 일자리가 매력적이어야만 청년 일자리 문제, 나아가 한국의 사회경제적 문제가 해소된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습니다."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은 제 4기 동반성장위원회 출범과 함께 첫번째 추진 과제로 '임금격차 해소'로 꼽았다. 17일 권 위원장은 제50차 동반성장위원회를 마친후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중기간 임금격차는 우리 사회의 원천적 문제"라며 "동반위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생태계, 관계를 조정해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이날 동반위는 주요 대기업 및 공공기관, 협력사들과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과 '임금격차 해소형 상생방안'이 뼈대인 '격차해소협약'을 맺기로 했다. 권 위원장은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을 '필수과목', '임금격차 해소형 상생방안'을 '선택과목'으로 표현했다.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은 최저임금 인상을 납품단가에 반영(제값 쳐주기)하고 납품대금을 법정기일 이전에 지급하고(제때 주기) 2,3차 협력업체까지 상생결제시스템을 확산시키는(상생결제로 주기) 내용을 담고 있다. 임금격차 해소형 상생협력 모델은 3가지로 연대임금형은 대기업 직원들의 임금인상분의 일부를 협력사 직원들의 연봉인상 및 격려금으로 지원하는 모델이다. 임금지원형은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전용기금을 출연해 협력사의 신규채용 인건비 및 성과급으로 지원하는 것이다. 지불능력개선형은 장비도입이나 검사비용을 지원하거나 대기업 적립 법인카드 포인트를 협력업체에 양도하는 내용이다.

권기홍 위원장은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대기업과 관련 중소기업을 설득해서 그들이 협약을 체결하는 것"이라며 "올해 참여 대기업 목표를 10~15개 정도로 잡았다"고 밝혔다. 동반위는 참여 대기업에 정부와 공공기관 발주공사, 조달사업 참여 배려, 정부 포상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기 위해 정부와 협의중에 있다고 밝혔다. 또한 참여 실적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권 위원장은 "수요 조사를 통해 기업들이 원하는 인센티브를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이같은 임금격차 해소운동에 대해 대·중견기업계 관계자 중 한 명은 "대기업은 국내에서 경쟁을 하는 게 아니라 외국과 경쟁을 한다"며 "대기업에 부담을 주면 국제경쟁력에 문제가 생긴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위원장은 이같은 회의 내용을 전하며 "대기업 입장에서는 충분히 말할 수 있는 부분"이라며 "다만 임금격차해소운동은 강제성을 띄고 있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