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영록 예비후보, 선거법 위반 조속 수사 촉구한다"

최종수정 2018.04.17 11:18 기사입력 2018.04.17 11:18

17일 '장만채 후보를 지지하는 모임' 광주지검 목포지청 앞 기자회견

[아시아경제 문승용 기자] “검찰은 김영록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예비후보의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조속히 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장만채 후보를 지지하는 모임(대표 장삼석.장지모)은 17일 오전 광주지방검찰청 목포지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영록 예비후보는 민주당 전남도지사 경선 여론조사 첫날인 지난 4월13일 본인 음성으로 녹음된 ARS 전화를 당원과 일반인에게 무차별적으로 발송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지모는 “이는 명백한 공직선거법 57조3항 위반으로 검찰은 조속히 수사에 나서야 한다”며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는 만큼 검찰은 조속한 압수수색으로 증거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김영록 예비후보는 명백히 법을 어겼으면서도, 당원에게만 보냈다, 후보는 모르는 일이다, 등 변명만 늘어놓고 있는 실정”이라며 “당원에게 보내는 것도 선거법 위반인데다, 당원에게만 보냈다는 건 당원 명부가 유출됐다는 건데 이는 더 엄중한 사안으로 검찰과 민주당 중앙당이 조속히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장만채 캠프 소속 비당원과 심지어는 비당원인 전남지역 기자들에게도 무차별적으로 음성 ARS전화를 발송해놓고도, 당원에게만 보냈다며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가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본인이 직접 음성한 녹음 파일에 대해 본인은 모르는 일이다고 변명하는 것은 책임을 아랫사람에게 미루는 전형적인 책임회피형 후보라며 이런 사람이 전남도지사가 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며 “김영록 예비후보의 선거법 위반 사안은 명확히 떨어지는 만큼 검찰은 촌각을 다퉈 수사에 나설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문승용 기자 msynews@naver.com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