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중진공, 중기벤처 자금조달 위한 자산유동화사업 검토

최종수정 2018.04.17 12:00 기사입력 2018.04.17 12:00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중소벤처기업들의 혁신성장 견인을 위해 직접금융시장에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하는 중소벤처기업 자산유동화사업(P-CBO)을 검토한다고 17일 밝혔다.

이와 관련, 중진공은 우량 중소벤처기업인 '글로벌CEO클럽' 회원사를 대상으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4일까지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129개사)의 약 70%가 P-CBO 방식의 자금조달 경험이 있거나 이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중진공은 P-CBO에 담보 및 보증의 부담이 없고, 대출에 비해 지원한도가 큰 장점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P-CBO 사업은 중소벤처기업이 발행한 회사채에 신용보강을 해 우량등급의 유동화증권(ABS)으로 전환 후 시장에 매각, 투자자를 모집하는 방식이다. 은행 등 금융기관을 통하지 않고 설비투자 등 대규모 자금을 장기(3년)의 고정금리로 안정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과거에는 금융위기 이후 자금조달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방식이었다면, 중진공은 정부의 8대 핵심 선도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유니콘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정책의 일환으로 사업추진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혁신기업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그간의 전통적인 지원방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도가 필요하다"면서 "특히, 중소벤처기업의 스타트업부터 상장까지 성공모델을 만들기 위하여 A부터 Z까지 정책수단을 원스톱으로 일관 지원하여 고객감동을 실현하고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