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기식 "선관위 판단 수긍 어렵다…금융개혁 지속돼야"

최종수정 2018.04.17 09:48 기사입력 2018.04.17 09: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의 표명의 배경이 된 선관위 판단에 대해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신의 사임에도 불구하고 현 정부의 금융개혁은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김 원장은 17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선관위의 결정 직후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고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표명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총선 공천 탈락이 확정된 상태에서 유권자조직도 아닌 정책모임인 의원모임에 1000만원 이상을 추가 출연키로 한 사전 결의에 따라 정책연구기금을 출연한 것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의 판단을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며 "법 해석상 문제가 있는 경우 선관위는 통상 소명자료 요구 등 조치를 하지만 지출내역 등을 신고한 이후 당시는 물론 지난 2년간 선관위는 어떤 문제제기도 없었다"고 말했다.

다만 "법률적 다툼과는 별개로 이를 정치적으로 수용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친정인 참여연대가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발표했을 때 사퇴를 결심했다는 뜻도 밝혔다.
김 원장은 "참여연대 후배의 지적은 정당하고 옳은 것이었다"며 "그 때 이미 마음을 정했지만 제 경우가 앞으로의 인사에 대한 정치적 공세에 악용되지 않도록 견뎌야 하는 과정과 시간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인턴 비서 초고속 승진 논란과 관련해서는 "저로 인해 한 젊은이가 악의적인 프레임으로 억울하게 고통과 상처를 받은 것에 분노하고 참으로 미안한 마음"이라며 "평생 갚아야 할 마음의 빚"이라고도 했다.

본인은 금감원장 자리에서 물러나지만 현 정부의 금융개혁은 계속 추진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김 원장은 "저는 비록 부족해 사임하지만 임명권자가 저를 임명하며 의도했던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그 어떤 기득권적 저항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추진되어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 믿는다"며 "다시 한번 기대하셨던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