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대기발령…"업무에서 배제"(종합)

최종수정 2018.04.16 18:59 기사입력 2018.04.16 18:33

국토부, 진에어 등기이사 6년간 재직 불법 사실 확인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대한항공 은 최근 광고대행사 직원에 폭언을 하고 물을 뿌리는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 조치한다고 16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 발령 조치했다"면서 "향후 추가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 전무는 대한항공 통합커뮤니케이션실 광고 겸 여객마케팅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조 전무는 대한항공 외 진에어 부사장, 정석기업 대표이사 부사장, 한진관광 대표이사, 칼호텔네트워크 대표이사를 겸직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본사 대기발령 조처를 했지만, 대한항공을 비롯해 다른 계열사 직함과 일반이사 자리는 유지된다.

갑질 논란으로 안팎으로 사퇴 압박이 거세지는 가운데 조 전무가 외국인 신분으로 6년 간 불법적인 경영지위를 누린 사실로 부정적 여론이 확산되면서 임시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서울중앙지검은 특수폭행 등 혐의로 고발장이 접수된 조 전무 관련 사건을 서울남부지검으로 이송했다. 남부지검의 수사지휘를 받는 서울 강서경찰서가 조 전무의 사건을 내사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 13일 민중당 김진숙 서울시장 후보가 조 전무를 특수폭행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고, 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형사3부에 배당해 검토해왔다.

전날 대한항공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새노동조합 등 3개 노조는 전날 밤 '대한항공 경영층 갑질 논란에 대한 성명서'를 공동으로 발표하며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한항공 3개 노조는 "한목소리로 작금의 사태에 심히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 조현민 전무의 경영일선 즉각 사퇴 ▲ 국민들을 포함한 모든 직원에 대한 조 전무의 진심 어린 사과 ▲ 경영층의 재발 방지 약속을 촉구했다.

대한항공 3개 노조가 함께 공동성명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조측은 "경영층의 갑질 논란과 회사 명칭회수에 대한 국민청원 속에 일선 현장에서 피땀 흘려 일해 온 2만여 직원들조차 국민들의 지탄을 받기에 이르렀다"고 개탄했다.

한편 조 전무가 계열사인 진에어에서 6년간 등기이사직을 유지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퇴 논란을 키우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조 전무는 '조 에밀리 리'라는 영어식 이름으로 2010년 3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진에어 사내이사로 등재됐다.

항공법상 외국인은 한국 국적 항공사의 등기이사로 재직할 수 없다. 이날 국토교통부는 진에어 측에 조 전무가 미국 국적임을 확인한 뒤 구체적인 법률 검토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15일 새벽 베트남 다낭발 대한항공 KE464편을 타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고개 숙이고 있다. (사진 MBC 화면 캡처=연합뉴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