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경수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 무책임한 보도로 이어져"

최종수정 2018.04.16 18:26 기사입력 2018.04.16 18:15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이은결 수습기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당원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확인이 되지 않은 사실들이 언론을 통해 흘러나오고, 그리고 계속해서 무책임하게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다시 한 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재차 해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제가 알기도 어려운 '경제적공진화모임' 일부의 일탈 배후에 제가 연루된 것처럼 악의적 정보가 흘러나오고, 의혹이 부풀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공세에 몰두하는 일부 야당의 정치행태에는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임을 명백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매크로'라는 불법적 기계방식을 사용하거나 지난 정부처럼 국가권력기관인 군인, 경찰, 공무원들을 동원해 활동하는 것을 불법 사건이라고 하는 것"이라며 "그런데도 일반 시민들이 온라인에서 참여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 불법행위와 동일시하는 보도가 있다. 이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이은결 수습기자 le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