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대전, 전기 시내버스 시범도입…확충은 ‘꼼꼼히 따져가며’

최종수정 2018.04.17 06:32 기사입력 2018.04.17 06:32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전국 지방자체가 앞 다퉈 ‘전기 시내버스(이하 전기 버스)’ 도입을 서두르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가 이달 전기 버스 도입을 위한 첫 발을 내딛는다. 전기 버스는 최근 친환경 이미지로 각광받고 있다. 다만 전기 버스의 도입·유지에 따른 비용 부담은 앞으로 풀어가야 할 숙제다.

시는 올해 9월까지 총 11억6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전기 버스 출고와 충전기 설치를 마무리, 10월부터 본격적인 운행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시는 이달 18일 우진산전(모델명 AOPLLP 1100), 현대자동차(ELEC CITY), 에디슨모터슨(e-FIBIRD), BYD(EBUS-12) 등 4개 업체가 만든 전기 버스의 주행테스트 겸 시승식을 진행하고 5월 중 도입 차종을 확정할 방침이다.

전기 버스는 미세먼지와 배출가스 문제에 대응한 친환경 차량으로 분류, 정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선호하는 차세대 대중교통으로 부각된다.

실례로 제주도(50여대), 부산시(30여대) 등은 이미 전기 버스를 운행하는 중이며 서울은 오는 2025년까지 10만대, 경기도는 2027년까지 4000여대, 충북은 2027년까지 153대의 전기 버스 도입 계획을 앞 다퉈 내놓고 있다.
하지만 전기 버스차량 구입비가 고가인 점과 충전시설 확충에 따른 실정상 어려움은 전기 버스 도입과 함께 해결해야 할 선결과제로 남는다.

가령 전기 버스 1대당 가격은 4억원~5억원으로 정부(1억5000만원)와 지자체(1억원) 보조금을 모두 받더라도 구입비의 절반가량은 버스사업자가 내야한다. 일반 버스의 구입비가 통상 1억원 전후인 점을 감안할 때 적게는 1억5000만원에서 많게는 2억5000만원까지 부담이 커지는 것이다.

여기에 충전설비 설치비용이 대당 8000만원 내외로 비교적(승용차의 경우 4000만원대) 고가인 점과 각 버스 기점지 또는 종점지에 충전설비를 설치할 공간이 충분하지 않다는 점 등은 전기 버스 도입 현장에서 생길 수 있는 문제로 꼽힌다.

버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전기 버스의 도입 자체에 대해선 왈가왈부 할 사안이 아니다”며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로 연일 나라 안팎이 시끄러운 때, 친환경 차량을 도입한다는 점에선 환영할 만도 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만 아무리 좋은 취지라도 사업자 입장에서 차량을 교체하는 데 따른 비용부담마저 달가울 수는 없는 일”이라는 그는 “단순히 ‘좋으니, 바꾸자’가 아닌 현실적 대안을 함께 마련해야 한다는 취지”라며 “대전이 타 시도처럼 시범운영을 거쳐 앞으로 전기 버스의 운행을 확대해 나가게 된다면 현장에서 예상되는 어려움을 사전에 인지하고 해소하려는 노력도 함께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당장이 아니라도 앞으로 버스 구입과 충전시설 확충(공간 확보 등)에 관한 문제를 긴밀하게 협의하고 준비하지 않는다면 지역에 전기 버스를 도입, 확산시키는 데도 무리가 따를 것”이라고 우려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