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단독]'드루킹 사건' 1년 전 검찰 내사 했었다

최종수정 2018.04.16 15:51 기사입력 2018.04.16 11:28

선관위, 2017년 3월 제보 받고 수사 의뢰…경찰 관련자 입건

[단독][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인터넷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 당원 김모씨(필명 드루킹)와 관련된 신고를 지난해 3월 접수해, 검찰의 내사까지 진행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당시 김씨와 그를 추종한 회원들은 별다른 제재를 받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경제가 16일 입수한 당시 온라인 사이트 댓글과 제보에 따르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해 3월23일 관련 내용을 제보자 최모씨로부터 신고 받았다. 최씨는 "경기 과천의 중앙선관위를 직접 방문해 관련 내용을 제보했다"며 "당시 사안이 중대하다고 생각해 이후 정치관계법 위반행위와 의심 아이디, 정황 증거 등을 담은 파일을 이틀(23~24일)에 걸쳐 담당자 이메일로 보냈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이어 "드루킹 관련 제보가 이후 선관위 신고로 검찰로 넘어가 내사를 받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이날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제보가 들어와서 관련 자료를 검찰에 수사 의뢰한 사실이 있다"고 확인했다. 하지만 이후 검찰 수사의 방향과 내사 종료 등의 결과에 대해서 확답하지 않았다.

한편 드루킹 사건에 김경수 더불민주당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야당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여론조작의 피해자라면 두 번 다시 그런 짓을 안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조직적인 여론조작을 통해 정권을 잡았다면 불행한 일"이라며 "야 4당과 정국 전반에 대한 문제, 특히 개헌과 민주당 댓글 공작,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태 등 전반적인 내용을 공조하겠다"고 밝혔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