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황창규 회장 경찰 소환 조사, 성실히 임하겠다”

최종수정 2018.04.16 08:27 기사입력 2018.04.16 07:49

댓글쓰기

KT “황창규 회장 경찰 소환 조사, 성실히 임하겠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황창규 KT 회장이 회삿돈을 일명 '상품권깡' 수법으로 돌려 국회의원을 불법 후원한 혐의 등으로 17일 경찰 소환 조사를 받는 것에 대해, KT 측은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16일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황 회장은 계열사를 통해 접대비 등 명목으로 사들인 상품권을 다시 현금으로 바꾸는 일명 ‘상품권깡’ 방식으로 자금을 마련한 뒤 임원 명의로 국회의원을 불법 후원한 혐의로 17일 오전 10시 소환 조사를 받는다.

경찰은 KT가 이 같은 방식으로 약 4억3000만원을 후원한 것으로 보고 있다. KT의 불법 정치 자금 후원에 연루된 의원은 국회 정무위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 55명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불법 후원이 로비 명목으로 전달됐을 가능성을 두고 수사에 임하고 있다.

특히 경찰은 황 회장이 KT의 불법 후원금 모집에 연루돼 있다고 판단하고 지난 1월 황 회장의 집무실을 포함한 서울 종로구 KT광화문지사를 압수수색했다. 2월에는 KT의 자회사 KT커머스에 대한 압수수색을 펼치기도 했다.
KT는 이번 소환 조사와 관련해 별다른 설명 없이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했다.

이동통신 업계에서는 상품권깡을 통해 자금을 조성한 뒤 국회의원을 후원하는 것이 재계 관행처럼 자행돼 왔다는 점에서 이번 조사가 현 정권의 '황창규 체제 흔들기'라는 분석이 나온다.

황 회장은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초 취임해 문재인 정부 출범 직전인 지난해 3월 연임하면서 3년 임기(2020년 3월)를 보장받게 됐다. 하지만 정권 교체 후 정치권을 비롯한 각계각층에서 황 회장의 자리를 노리고 있다는 설들이 제기되고 있다.

임 이석채 회장도 박근혜 정부 초기 배임·횡령 의혹으로 압수수색을 3차례나 받으며 회장직을 내려놨다. 하지만 지난해 대법원은 이 회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