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성태 "민주당 댓글 조작 사건, 메가톤급 충격…특검 고려중"

최종수정 2018.04.16 15:49 기사입력 2018.04.15 15:19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긴밀한 야권 공조를 통해 진상을 밝혀낼 것"이라면서 특검 추진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의 댓글 조작 사건은 온 국민의 뒤통수를 치는 메가톤급 충격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박근혜 정권의 몰락에 단초가 됐던 국정원 댓글 사건이 정치적으로 중립적이어야 할 국가기관이 정치 여론조작에 조직적으로 동원된 사건이라면, 민주당 댓글사건은 집권당이 정치여론조작에 개입된 사건이라는 점에서 충격 강도가 대단히 쇼킹한 사건이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사안이 중대한만큼 사태 추이를 지켜봐야 하지만 청와대와 집권여당의 여론조작, 국기문란이 제기되는 사건인만큼 경우에 따라서는 특검을 추진하는 방안도 깊게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날 민주당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을 꾸리고 김영우 의원을 단장으로 임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 의원의 설명이 오히려 이 사건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잘 설명해주고 있다"면서 "추악한 여론조작, 더티한 뒷거래 시도의 일각이 드러난만큼 땅 짚고 헤엄치는 대선을 치뤘던 민주당 주변에서 사례가 얼마나 빈번하게 발생했는 지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무리한 인사청탁을 했다는 데, 그가 요구한 인사청탁이 무엇인 지 공개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논란과 관련해서는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김 원장을 대하는 태도는 편집증적 집착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날 김 원내대표는 "(김 원장이)2016년 5월19일 더좋은미래 정치자금 5000만원 땡처리 셀프 기부하면서 돈세탁을 하려 했던 같은 사례가 2014년에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김 원장은 2014년 4월4일에도 의원회관 902호에 주소를 두고 있던 더좋은미래 연구기금 명목으로 1000만원을 송금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공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같은 사실은 김 원장이 똑같은 연구기금 명목으로 더좋은미래에 5000만원을 송금하면서 선거관리위원회에 송금 가능 여부를 질의하기 이미 2년 전에 무단으로 발생했다"면서 "선관위 질의 자체를 합법성을 가정하기 위해 요식적으로 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우병우를 감싸고 돌았던 박근혜 정권의 전례를 간과하지 말기를 바란다"면서 "김기식을 지키겠다는 일방적인 입장을 보여준 데 대해 심히 유감이다"라고 덧붙였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