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KBO, 양의지에 벌금 300만원·유소년 봉사 80시간 징계

최종수정 2018.04.12 15:56 기사입력 2018.04.12 15:56

두산 양의지/사진=아시아경제
두산 양의지/사진=아시아경제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상벌위원회에 회부된 두산 베어스 포수 양의지에 대해 벌금 300만원과 유소년 봉사 80시간의 징계를 내렸다.

12일 한 매체는 KBO가 “고의성 여부를 떠나 그라운드에서 일어나서는 안 될 위험한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 양의지에 KBO 리그 규정 벌칙내규 7항에 의거, 제재금 300만원과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80시간의 제재를 부과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양의지는 지난 10일 대구 삼성전에서 7회초 타격 도중 심판의 스트라이크 판정에 불만을 표출했고 이어진 7회말 수비 상황에서 교체 투수 곽빈의 연습 투구 당시 한 차례 공을 잡지 않고 뒤로 흘려보냈다.

이에 뒤에 있던 심판이 공을 피했고 공은 심판의 가랑이 사이로 빠져나갔다. 이를 본 김태형 감독은 양의지를 불러내 주의를 줬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