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검찰 '삼성 노조와해' 수사 본격화…노조 간부 검찰 출석(종합)

최종수정 2018.04.11 16:04 기사입력 2018.04.11 15:29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출두를 하루 앞둔 13일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서 취재진들이 포토라인을 정리하는 등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기민 수습기자] '삼성그룹 노조와해'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노조 간부들을 소환해 조사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는 11일 오후 나두식 삼성전자서비스노조 지회장 등 노조 간부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나 지회장은 이날 검찰에 출석하기에 앞서 "검찰이 삼성그룹 노조 파괴 문건 관련해 성역 없는 수사를 한다는 의지를 밝힌 데 대해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오늘 제 기억 속에 정지된 화면처럼 남아 있는 진실을 얘기하러 나왔다"고 말했다.

나 지회장은 이어 "6000건 문건 하나하나에 대해 진실을 말하고 그 피해 사실을 입증할 것"이라며 "검찰의 수사 방향에 따라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자료도 다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나 지회장 등을 상대로 노조를 만든 뒤 회사로부터 입은 피해 사실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노조는 그동안 삼성전자가 협력업체를 동원한 일감 빼앗기, 표적 감사 등의 방식으로 노조 탈퇴를 압박했다고 주장해왔다.

노조에 따르면 삼성은 명절을 며칠 앞두고 센터를 위장 폐업하거나 수시근로 감독을 발표한 뒤 표적 감사를 하는 식으로 노조 탈퇴를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 지회장은 "저희 조합원이 1600명 정도 됐는데 한 달 시간 동안 400명이 탈퇴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해 삼성전자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삼성의 노조와해 공작 정황이 담긴 문건 6000여건을 발견했다.

해당 문건에는 삼성전자 본사가 오랜 기간 노조원과 가족을 사찰하거나 노조원에게 유무형의 불이익을 주는 등의 부당 행위를 한 정황이 들어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기민 수습기자 victor.le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