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검찰, 이명박 논현동 주택 등 재산 111억원 추징보전 청구

최종수정 2018.04.11 07:35 기사입력 2018.04.10 18:13

이명박 전 대통령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뇌물수수와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검찰이 불법자금 추징 절차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박철우 부장검사)는 10일 "이 전 대통령 사건 관련해 법원에 추징보전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추징보전액은 불법자금 수수액인 약 111억원이고, 대상 재산은 서울 논현동 주택 등 실명재산과 부천공장 등 차명재산"이라고 설명했다.

추징보전은 범죄로 얻은 불법 재산을 형이 확정되기 전에 빼돌릴 가능성에 대비해 일체의 처분 행위를 할 수 없도록 보전하는 것을 의미한다.
만약 법원이 추징보전 명령을 내리게 되면 이 전 대통령은 보유하고 있는 재산을 재판이 끝날 때까지 처분할 수 없다.

전날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는 이 전 대통령을 구속기소하면서 "이 전 대통령이 뇌물 등 부패범죄로 취득한 범죄수익 환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삼성그룹의 다스 소송비 약 67억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7억원 ▲공직임명 대가 등 불법자금 약 36억6000만원 등 111억원에 달하는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