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세훈 전 국정원장, '국정원 댓글' 재판서 옛 MB 대화 거론

최종수정 2018.04.11 08:22 기사입력 2018.04.10 17:42

댓글쓰기

100억원대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마친 뒤 1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나선 뒤 귀가하며 검찰 관계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100억원대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마친 뒤 1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나선 뒤 귀가하며 검찰 관계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검찰이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을 수사할 당시 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을 불러 "부담스럽다. 조용히 조사를 했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검찰에 전달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증언이 법정에서 나왔다.

원 전 원장은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김상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국고손실 혐의 등의 재판에서 변호인의 피고인 신문 도중 이 같은 말을 했다.

원 전 원장의 주장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2009년 4월 노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를 앞둔 시점에 원 전 원장을 불렀다. 이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을 수사하는 게 부담스럽다. 권양숙 여사는 부산 호텔에서 조사했는데 그렇게 조용히 하든지 아니면 방문조사를 했으면 좋겠다는 걸 검찰총장에게 전달해달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 전 원장은 당시 "그걸 왜 저한테 시키시느냐"고 반문했고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장 차원이 아니라 검찰총장이 학교(대학) 후배니까 좀 전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원 전 원장은 "저도 부담스러워서 대학 동기 중 임채진 총장과 동기가 있어서 그 사람에게 얘기해달라고 하니까 그 사람이 저보고 직접 하라고 해서 안가에서 총장을 만났다"고 했다. 이에 임 총장은 '중수부장(이인규 옛 대검 중앙수사부장)이 전혀 내 말을 안 듣는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원 전 원장은 말했다.
원 전 원장은 "이후 원에 와서 차장에게 '전직 대통령 문제로 시끄러운데 그렇게 안 됐으면 좋겠다는 게 대통령 뜻'이라고 하니 차장이 '법조 출입을 20년 한 단장이 있는데 원 차원이 아니라 여론 차원에서 전달하게 하면 어떻겠냐'고 했고, 그래서 국민 여론이 그렇다고 전달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원 전 원장은 "그래서 안심하고 있었는데 일간지에 '국정원장이 수사 지휘하나'라고 대대적으로 나와서 엄청 시달렸다"며 "혼자 한 게 아니라 대통령 뜻도 그랬고,총장에게 얘기도 했는데 한쪽으로는 심리전 활동하라고 시키는 건 아무리 봐도 상식에 안 맞는 얘기"라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