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MB '뇌물수수' 혐의 조사 시작…2라운드 돌입

최종수정 2018.03.14 17:55 기사입력 2018.03.14 17:55

댓글쓰기

100억원대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100억원대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다스 실소유주 및 경영비리 의혹 조사를 마무리하고 뇌물수수 혐의 조사를 시작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오후 5시20분부터 송경호 특별수사2부장검사(48ㆍ사법연수원 29기)와 이복현 부부장검사(46ㆍ32기)가 조사를 시작했다. 송 부장검사는 이 전 대통령의 100억원대에 달하는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 수사해왔다.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48ㆍ사법연수원 29기)는 이복현 부부장검사와 함께 이날 오전 9시50분부터 다스 등 차명재산 의혹에 대해 조사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 의혹 대한 조사에서는 혐의를 대체로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재산 의혹은 본인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갖고 계신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면 부인하는지 아닌지 식으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의혹에 대해 본인의 재산은 아니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기존 입장에) 드라마틱한 변화가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은 검찰의 질문에 자신의 입장을 충분히 설명하는 등 적극적으로 조사에 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혐의도 부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전 대통령 측은 2007년 대선을 전후한 시점에 일어난 불법자금 수수에 대해선 일부 사실관계를 인정하더라도 공소시효가 지나 처벌할 수 없다는 입장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친형인 이상득 전 의원과 사위인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를 통해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부터 인사청탁 등 부정한 청탁을 받고 수십억원에 달하는 돈을 수수했다고 보고 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이 돈은 뇌물이 아니라 정치자금에 해당해 공소시효(7년)가 지났고, 설사 뇌물수수가 인정된다고 해도 당시 기준으로 10년의 공소시효가 지났다고 주장할 방침이다. 공소시효가 끝나지 않은 2008년 이후의 뇌물수수 혐의는 전면 부인할 예정이다.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등 측근들을 통해 받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7억5000만원 부분과 삼성전자의 다스 소송비용 60억원 부분은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고 대응할 가능성이 높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미국 로펌 에이킨 검프가 무료 변론을 한 줄 알았고, 특활비 역시 실무자들 선에서 이뤄진 일이라고 주장할 계획이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