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 고속도로 휴게소 식문화 선진화 앞장

최종수정 2018.03.14 17:42 기사입력 2018.03.14 17:42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가 고속도로 휴게소 식문화 선진화에 앞장서고 있다.

이는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은 맛이 없고 비싸기만 하다는 인식을 바꾸기 위한 도로공사의 전사적인 방침에 따른 것이다.

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는 지난 5일까지 경남지역 휴게소의 대형 전기밥솥을 모두 전기압력밥솥으로 교체했다. 미리 밥을 지어 보관하던 것을 여러번 밥을 지어 갓 지은 밥맛을 느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와 함께 고객 설문조사를 통해 양질의 햅쌀을 선정하고 밥 짓는 표준 레시피를 만들어 맛의 기준을 높였다.

김치도 고급화했다. 기존에는 관리·판매가 용이한 막김치를 사용했으나 이달부터는 보기도 좋고 맛도 좋은 포기김치를 제공하고 있다.

고객의 입맛에 맞춰 반찬도 바뀐다. 경남 관내 전 휴게소에서는 고객이 좋아하는 반찬을 선택하는 밑반찬 품평회를 열어 이 결과를 토대로 각 휴게소별로 특색 있는 밑반찬 메뉴를 구성할 계획이다.
식사 환경도 변한다. 이달 초 음식과 어울리는 고급 재질의 식기로 교체한 데 이어 이달 중 오래된 식탁과 의자도 단계적으로 바꿀 예정이다.

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 관계자는 “어머니가 지어주신 밥상을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고객이 만족하는 맛을 유지하기 위해 미스터리쇼퍼 맛평가단 운영 등 다양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