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中企 "중소기업, 한반도 신경제지도 핵심 추동력 돼야"(종합)

최종수정 2018.03.14 16:23 기사입력 2018.03.14 16:23

맨 앞줄 왼쪽 네번째부터 조명균 통일부 장관, 박성택 중기중앙회장,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맨 앞줄 왼쪽 네번째부터 조명균 통일부 장관, 박성택 중기중앙회장,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14일 문재인정부의 국정과제인 '한반도 신(新)경제지도' 구축에서 중소기업계의 역할이 제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기중앙회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통일부와 공동주최하고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가 후원하는 가운데 열린 '중소기업 중심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토론회에서 이런 주장을 밝혔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은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참여 기업의 90% 이상이 중소기업"이라며 "중소기업은 남북 경협의 실질적 주체이지만 대규모 자본이 투입되는 경협 특성상 구상 단계에서는 소외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개성공단은 남북정상회담에서 의제가 될 가능성이 큰데, 우리가 제기하기보다는 북한이 제기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그는 그러면서 "북미정상회담 후에 6자회담이 열리는 식으로 진행되면서 비핵화 프로세스가 시작되면 유엔의 대북 제재가 유보 상태로 넘어가면서 개성공단 문제가 숨통이 트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김상훈 중기중앙회 연구위원은 "소제조업은 가동률 하락과 규모의 영세율 심화 등 사업환경이 지속적으로 약화되고 있는 만큼 한반도 신경제지도는 중소기업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위원은 그러면서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본격화를 위한 사전준비단계의 사업은 중소규모로 추진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중소기업이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의 핵심 추동력이 되어야한다"고 강조했다.

윤여두 중기중앙회 통일위원장은 "제2 개성공단 설립지역으로 나진ㆍ선봉 지역뿐 아니라 신의주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하며 중기 중심의 남북 경제협력 확대를 주장했다.

주제발표를 한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부소장은 "중소기업은 개성공단 등 남북경협의 역사를 함께한 경제주체"라면서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도 중소기업의 역할이 포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지적과 전망에 대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남북 경협과 이를 매개로 한 동북아 경협은 중소기업에 더 큰 성장과 발전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중소기업을 비롯한 경제계 의견을 두루 수렴하겠다"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