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칼린, 과거 최재림 칭찬 재조명…"뮤지컬, 스토리 전달 중요해"

최종수정 2018.03.14 16:19 기사입력 2018.03.14 16:19

댓글쓰기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뮤지컬 배우 최재림이 음악 감독 박칼린과의 열애설을 해명한 가운데, 과거 방송에서 박칼린이 최재림을 칭찬한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박칼린과 최재림은 과거 MBC 라디오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 출연했다.

당시 방송에서 박칼린은 자신이 연출을 맡은 뮤지컬 '에어포트 베이비'에 대해 설명하며 "신파가 아니라 유쾌한 작품이다. 입양된 주인공이 생모를 찾기 위해 한국에 오는 여정을 담은 재밌는 작품이다"라고 밝혔다.

주인공 조쉬 역을 맡은 최재림은 해외로 입양을 간 인물을 연기하기 때문에 영어 연기를 소화해야 했다면서 "원래 영어를 했다. 어릴 때 잠시 미국에 살았다. 아버지가 미국에 교육을 받으러 가실 때 따라갔다"고 말했다.

이같은 말을 들은 박칼린이 "그때 1년 동안의 경험이 지금 원어민처럼 할 수 있는 영어가 됐다"고 하자 최재림은 "어릴 때 가서 그런지 아이들이 쓰는 영어를 계속 썼다. 하지만 박칼린 선생님과 이야기하면서 영어를 쓰다보니 (영어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재림은 이번 작품에서 선보이는 곡을 직접 라이브로 불렀다. 이를 들은 지석진이 "발음이 잘 들리고,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다 알겠다. 뮤지컬을 볼 때는 이야기가 잘 들리는 게 좋더라"고 감탄하자 박칼린은 "가사 전달 능력이 좋다. 뮤지컬은 스토리 전달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칭찬에 최재림은 "캐스팅 된 이유가 그거다.영어 발음 잘 들리고, 한국 발음이 잘 들려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