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비디오스타’ 최재림 “박칼린에게 처음 오디션 봤을 때 잊을 수 없다”

최종수정 2018.03.14 16:11 기사입력 2018.03.14 16:11

사진=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뮤지컬 배우 최재림이 음악 감독 박칼린에게 오디션 봤던 순간을 이야기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최재림은 “박칼린에게 처음 오디션 봤을 때를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2008년 9월 26일 토요일이었는데 뮤지컬을 하고 싶어서 ‘배워야겠다’ 생각해서 학원을 알아보던 찰나에 박칼린 선생님이 운영하던 학원으로 찾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그곳에 제가 간 날이 제가 처음으로 데뷔하게 된 뮤지컬 ‘렌트’의 오디션을 하는 날이었다. 1주일 넘게 800명이 넘는 사람 오디션을 하고 1시간 동안 쉬어야 하는데 학원 수강생 왔다고 오디션을 보라고 하니까 선생님이 굉장히 피곤하시고 지친 상태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최재림은 오디션에서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의 ‘지금 이 순간’을 불렀다. 그는 “이 노래는 심사위원들이 제일 듣기 싫어하는 곡이다. 피곤해 죽겠는데 또 이 노래를 부른다고 하니 기대 안 하셨을 터다. 근데 노래를 부르니 선생님이 자세를 바꾸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