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MB 묵비권 없이 적극 방어…"다스·도곡동땅 나와 무관" 부인

최종수정 2018.03.15 07:40 기사입력 2018.03.14 15:36

100억원대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100억원대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14일 피의자로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질문에 자신의 입장을 충분히 설명하는 등 적극적으로 조사에 임하고 있다. 다만 의혹이 제기된 차명재산들은 자신과 전혀 무관하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오전에는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48ㆍ사법연수원 29기)가 이복현 부부장검사(46ㆍ32기)를 대동하고 먼저 다스 등 차명재산 실소유 문제를 조사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이 (진술을 거부하거나 묵비권을 행사하는) 그런 입장은 아니고 충분히 자신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약 3시간25분 동안 진행된 오전 조사에서는 휴식이 없었고,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이 조사 과정에서 별도의 이의도 제기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은 오전에 진행된 다스, 도곡동 땅 등 차명재산 의혹에 대한 조사에서는 혐의를 대체로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재산 의혹은 본인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갖고 계신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면 부인하는지 아닌지 식으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의혹에 대해 본인의 재산은 아니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기존 입장에) 드라마틱한 변화가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다스는 이상은 다스 회장의 것'이라는 입장을 중심으로 다스 비자금 조성과 실소유주, 일감 몰아주기 등 각종 의혹을 부인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검찰이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는 명확한 물증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편 검찰에 따르면 오전 9시30분에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이 전 대통령은 조사 전 한동훈 중앙지검 3차장검사(45ㆍ27기) 등에게 조사 방식과 취지를 설명 받는 자리에서 "편견 없이 조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한 차장검사는 "법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답했다.

오후 조사에서도 신 부장검사가 이 전 대통령을 상대로 다스 관련 부분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정확한 시간이 예상은 안되지만 오후 내에는 (신 부장검사가) 종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스 의혹을 먼저 수사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자연스러운 진행"이라며 "다스 실소유주 등을 통해 범행 동기를 확정 짓고 진행하는 것이 효율적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