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 "편견 없이 수사해달라" 당부에 검찰 "법에 따라 하겠다"

최종수정 2018.03.14 14:56 기사입력 2018.03.14 14:54

댓글쓰기

MB "편견 없이 수사해달라" 당부에 검찰 "법에 따라 하겠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오전 조사에서 다스 실소유주 및 경영비리 의혹를 집중적으로 확인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재산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해 '본인과 무관하다'는 기존의 입장을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14일 "오전에는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48·사법연수원 29기)가 이복현 부부장검사(46·32기)를 대동하고 먼저 다스 등 차명재산 실소유 문제를 조사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이) 다스나 도곡동 땅 등 차명 의심 재산들은 본인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오전 9시30분에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이 전 대통령은 조사 전 한동훈 중앙지검 3차장검사(45·27기) 등에게 조사 방식과 취지를 설명 받는 자리에서 "편견 없이 조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한 차장검사는 "법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답했다.
오전 조사는 오전 9시50분부터 오후 1시5분까지 진행됐다. 이 전 대통령은 묵비권을 행사하지 않고 충분히 자신의 입장을 설명하는 등 적극적으로 조사에 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약 3시간25분 동안 진행된 오전 조사에서는 휴식도 없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함께 출석한 강훈(64·14기), 박명환(48·32기), 피영현(48·33기), 김병철(43·39기) 변호사의 도움을 받으면서 검찰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오전에는 강훈 변호사가 이 전 대통령 옆자리에 앉았다"며 "변호인 세분 또는 네분이 자유롭게 왔다 갔다하며 (조력 중)"이라고 말했다.

오후 조사에서도 신 부장검사가 이 전 대통령을 상대로 다스 관련 부분을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정확한 시간이 예상은 안되지만 오후 내에는 (신 부장검사가) 종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스 의혹을 먼저 수사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자연스러운 진행"이라며 "다스 실소유주 등을 통해 범행 동기를 확정 짓고 진행하는 것이 효율적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