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할 말 많지만 참는다”는 MB...‘법리’ 대신 ‘정치공방’ 선택?

최종수정 2018.03.14 14:55 기사입력 2018.03.14 14:50

댓글쓰기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장용진 기자] 14일 뇌물과 횡령,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검찰소환조사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향후 법리공방보다는 ‘정치 보복’ 프레임을 앞세운 정치 공방전에 집중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검찰 출석에 앞서 발표한 이 전 대통령의 발언이 사실상 그 같은 선택을 했음을 에둘러 시사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4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 도착해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들 앞에서 “침통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입을 열었다.

이 전 대통령은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한 때 저와 관련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면서도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고 싶은 말이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고 불편한 심경을 표출했다.
또 “역사에서 이번 일이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면서 “나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에게 죄송하다”라고 말한 뒤 검찰청사로 들어갔다.

이 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단순하게는 ‘자신이 받는 있는 혐의가 사실과 다르며 항변할 내용이 많다’는 뜻이다. 하지만 법조계 안팎에서는 이날 발언에 다양한 의미가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 분분하다.

특히 “이번 일이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는 발언은 사실상 자신에 대한 수사를 ‘정치보복’으로 규정한 것이라는 데 이견이 없다.

이날 이 전 대통령이 검찰청사에 출석한 뒤 이재오 전 의원 등 이 전 대통령의 옛 참모진 등이 서울중앙지검 서문 앞에서 “정치보복을 중단하라”고 시위를 벌인 것은 이런 해석을 뒷받침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앞서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 등 일부 친이계 인사들이 여러차례 “참여정부에 대한 정보가 있다”고 주장한 점을 들어 이날 MB의 “전직 대통령으로 말을 아끼려 한다”는 발언을 가볍게 들어서는 안된다는 의견도 내놓고 있다. 보기에 따라 참여정부 관련 폭로를 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법조계에서는 “이 전 대통령이 여러가지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했다”면서 “하지만 단순하게 해석하더라도 법리공방보다는 정치적 논란이나 여론전 쪽에 힘을 싣겠다는 의지가 엿보이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장용진 기자 ohngbear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