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현미 장관 "미래 국토정책 키워드는 '포용·지속가능·혁신과 통합'"

최종수정 2018.03.14 15:00 기사입력 2018.03.14 15:00

댓글쓰기

국토부,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립 논의 심포지엄 개최

김현미 국토부 장관(자료사진)

김현미 국토부 장관(자료사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향후 국토정책의 키워드로 '포용·지속가능성·혁신과 통합'을 제시했다.

김 장관은 14일 서울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립 논의 심포지엄'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개회사를 통해 "유엔 해비타트에서 '모두를 위한 도시'를 이야기했다면 우리는 한걸음 더 나아가 '모두를 위한 국토'를 만들어 가야 한다"며 "확장적 개발 중심의 국토정책 패러다임을 압축적 재생으로 전환하는 등 기존과는 차별화된 국토종합계획을 수립해야한다"고 말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2040년까지 국토정책의 비전과 전략을 제시할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립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인구감소와 4차 산업혁명, 자치 분권 등 국토종합계획과 관련한 정책과제에 대한 주제 발표에 이어 학계와 시민단체, 언론인, 업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토론이 진행됐다.
국토부는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립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해 올해 말까지 시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후 국민들과 지자체, 관계 기관의 의견 수렴을 거쳐 내년 하반기에 확정된다.

국토부는 제5차 계획을 기존의 하드웨어 중심의 청사진형 국토종합계획을 여건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전략적 정책계획과 소통·협력적 계획으로 개편할 방침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