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티븐 호킹 “인류 멸종 피하려면 100년 이내 타 행성으로 이주해야 한다” 발언 재조명

최종수정 2018.03.26 15:09 기사입력 2018.03.14 14:19

스티븐 호킹 박사/사진=EPA 연합뉴스
스티븐 호킹 박사/사진=EPA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영국의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교수가 76세의 나이로 별세한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됐다.

호킹 교수는 지난해 5월 영국 BBC의 프로그램 ‘새로운 지구로의 탐험’에 출연해 “인류가 멸종을 피하려면 100년 이내 다른 행성으로 이주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호킹 교수는 이 프로그램에서 “현재 지구는 기후 변화와 인구 과잉,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소행성 충돌 등의 실질적 위협들에 처해 있다”며 인류가 이주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호킹 교수는 인공지능(AI)의 급속한 발전이 인류의 생존을 위협할 수 있다는 경고도 내놨다.

그는 지난 2016년 11월 영국 옥스퍼드대학교에서 열린 강연에서도 “어느 특정한 시점에 대재난이 지구에 일어난다고 확신할 수 없지만, 재난이 반복적으로 누적되면 1000~1만 년 이내 지구 생명체가 멸종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어 “때가 되면 인류는 지구를 떠나 우주 곳곳의 다른 행성으로 퍼져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때문에 호킹 교수는 인류의 노력이 계속돼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강조해왔으며 “지난 50년간 우주에 대한 기초적 이해가 크게 증진했고, 우주를 바라보는 시각이 많이 바뀌었다”고 말해 눈길을 끈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