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주택매매 호조에…2월 주택담보대출 다시 증가세

최종수정 2018.03.14 12:00 기사입력 2018.03.14 12:00

주택매매 호조에…2월 주택담보대출 다시 증가세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지난달 부동산 시장이 호조세를 보이면서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확대됐다. 다만 주택담보대출에 기타대출을 포함한 은행 전체 가계대출은 전월에 비해 증가폭이 축소됐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2월중 금융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전월 대비 1조8000억원 증가했다. 전월 기록했던 1조3000억원 대비 증가폭이 커졌다.

은행 주택담보대출은 증가폭은 지난해 12월 2조8000억원까지 늘었지만 1월 들어 1조3000억원으로 낮아졌다. 그러나 2월 들어서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주택매매거래가 호조를 보이면서 증가폭이 다시 확대됐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1월 1만호에서 2월 1만1000호로 증가했다.
주택매매 호조에…2월 주택담보대출 다시 증가세


주택담보대출에 기타대출을 포함한 가계대출은 전월에 비해 2조5000억원 가량 증가했다. 전월 기록했던 2조7000억원에 비해 증가량이 축소됐다.
설 상여금이 유입되면서 기타대출 증가폭이 1월 1조4000억원에서 2월 8000억원으로 줄었기 때문이다. 기타대출에는 마이너스 통장, 일반신용대출, 인터넷은행 대출 등이 포함된다.

은행 기업대출의 경우 전월에 비해 3조3000억원 늘며 증가폭이 축소됐다. 1월 은행의 기업대출 증가액이 7조2000억원으로 1년 만에 최대를 기록한 바 있다.

대기업 대출이 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등 전월의 계절적 증가 요인이 소멸됐고 직접금융 호조에 따른 대출수요 축소 등에 따라 1월 3조6000억원 증가에서 2월 1조5000억원 감소로 전환한 영향이 컸다.
주택매매 호조에…2월 주택담보대출 다시 증가세


반면 중소기업대출은 일부 은행의 대출 확대 노력 등으로 증가폭이 4조8000억원으로 전월 3조6000억원 대비 확대됐다.

회사채는 금리 상승에 대비한 선발행 수요 등으로 순발행 규모가 1월 8000억원에서 2월 2조1000억원으로 늘었다.

2월중 은행 수신은 증가세로 전환됐다. 전월 부가세 납부 등으로 유출됐던 기업의 결제성자금이 유입으로 전환되고 설 상여금 지급 등으로 가계자금이 유입되면서 수시입출식예금이 증가로 전환한 영향을 받았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정기예금도 중앙정부의 지방자치단체 등에 대한 교부금이 유입되면서 증가를 지속했다.

자산운용사 수신은 증가폭이 크게 축소됐다. 머니마켓펀드(MMF)에서 국고여유자금 운용이 축소되면서 증가폭이 감소로 전환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