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군복무 단축’ 토론한 이준석 “이 토론 재미 없었다”

최종수정 2018.03.14 07:22 기사입력 2018.03.14 07:22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 사진=tvN '토론대첩-도장깨기' 방송화면 캡쳐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 사진=tvN '토론대첩-도장깨기' 방송화면 캡쳐



13일 tvN 시사교양 프로그램 ‘토론대첩-도장깨기’에서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구병 당협위원장이 대학생들과 군복무기간 단축 문제를 놓고 토론해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방송의 토론 주제였던 ‘군복무기간 단축’ 문제에서 대학생 양병권 씨는 “제한된 인건비 내 사병들의 월급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군복무 단축은 필요하다”는 주장을 내세웠다.

이에 이 위원장은 “제한된 인건비라니 이를 누가 제한했냐”고 되물었고 이어 “최근 군 병력은 5% 정도 감축됐다”며 “하지만 사병 월급은 20% 올랐다. 제한된 게 아닌 거 같은데 어떤 전제를 바탕으로 제한됐다고 하는 것이냐”고 주장했다.

또한 “최근 군 복무 단축과 사병 월급이 개선돼 국방비는 오히려 늘어났다”며 “인건비가 제한돼 있다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양 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어 토론에 참여한 학생들은 “군복무기간을 단축한다면 군 전투력이 떨어지지 않고 부사관들이 늘어 중요한 역할을 하면 된다”는 의견을 내세웠다.

이에 이 위원장은 “병사를 부사관으로 바꾸면 인건비를 효율적으로 쓰게 되는지”라고 반박하며 “모병제와 부사관을 뽑자는 이야기는 똑같은 말이다. 정신 차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학생들이 이 위원장에게 “그렇다면 이 위원장의 의견은 뭡니까” 질문하자 이 위원장은“(현 제도를)가만히 둬야 한다”고 말했다.

토론을 마친 후 이 위원장은 “이 토론을 하면서 별로 재미가 없었다”며 “다른 나라 징병제 이야기 등 근본적인 대안을 토론하길 바랬다. 여기서 ‘효율화’를 논하는 것은 너무 그것을 가볍게 바라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