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욕마감]기술주 약세·정치적 불확실성에 일제히 하락

최종수정 2018.03.14 05:27 기사입력 2018.03.14 05:27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13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기술주들이 약세를 보인 가운데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0.68%(171.58포인트) 하락한 2만5007.03으로 장을 마쳤고, S&P 500 지수는 0.64%(17.71포인트) 떨어진 2765.31로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2%(77.31포인트) 하락한 7511.01로 거래를 마감했다.

S&P 500 기술주 섹터에서 퀄컴이 5% 가량 하락하며 가장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퀄컴은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의 국가안보를 해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미 반도체 업체 퀄컴의 해외 인수를 금지시키면서 하락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의 권고에 따라 싱가포르 회사인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가 국가 안보를 위협할 ‘믿을 만한 증거(credible evidence)’가 있다며 이를 허가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이를 발표했다. 해당 거래는 ‘즉각적이며 영구적으로’ 철회됐다.
이 영향으로 반도체종목 ETF인 VanEck Vectors Semiconductor ETF (SMH) 역시 1.4% 가량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 금지로 중국과 미국의 무역전쟁이 갈수록 더 심화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이날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틸러슨 미 국무장관을 전격 경질했다는 소식도 투자심리를 약화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전격 경질하고 후임에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내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폼페이오 국장이 우리의 새 국무장관이 될 것"이라면서 "그는 멋지게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CIA 국장은 북한에 대한 매파적 시각을 갖고 있는 인물로 꼽힌다. 틸러슨 장관이 트럼프 외교안보팀 내 대표적 대북 ‘비둘기파’로 꼽혔던 만큼, 북한에 대한 전략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우려가 작용하고 있다. 워싱턴 내 정치적인 불확실성이 가중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날 발표된 지난 2월 미국의 소비자물가는 시장 예상에 부합했다. 미 노동부는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2%(계절 조정치)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는 0.2% 상승이었다.

2월 소비자물가는 전년 대비로는 2.2%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큰 폭이지만 애널리스트들 예상치 2.3% 상승에는 못 미친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2월 근원 소비자물가는 0.2% 올랐다. 1월에는 0.3% 상승했다. 애널리스트들은 0.2% 올랐을 것으로 예측했다. 2월 근원 소비자물가는 전년 대비 1.8% 높아졌다. 애널리스트들은 1.9% 상승을 예상했다.

경제학자들은 근원 소비자물가가 3개월째 상승세를 보인 것은 물가가 완만한 속도로 오르고 있다는 점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지난 2월 미국 소기업들의 경기 낙관도는 35년래 최고치를 보였다. 전미자영업연맹(NFIB)은 2월 소기업 낙관지수가 전월 106.9에서 107.6으로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는 45년 전 집계가 시작된 이후 두 번째로 높다. 최고치는 1983년의 180.0이다.

연방준비제도(Fed)는 이달 20~2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Fed는 올해 3번의 기준금리 인상을 전망하고 있는데, 투자자을은 이달 Fed가 올해 첫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제유가는 이틀째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65달러(1.1%) 하락한 60.7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같은 시각 전날보다 배럴당 0.47달러(0.72%) 하락한 64.4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금값은 틸러슨 국무장관 경질로 정치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강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6.30달러(0.5%) 상승한 1327.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