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미혼모 스스로 자립하는 '한부모 프로젝트' 추진

최종수정 2018.03.14 06:00 기사입력 2018.03.14 06:00

여가부, 28일까지 시범사업 수행기관 공모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미혼모나 한부모들이 스스로 상부상조 방식의 생활공동체를 구성해 자립 역량을 키우고 사회 참여를 활성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여성가족부는 오는 28일까지 '스스로 돕는 한부모 프로젝트'를 수행할 기관을 공모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시범 추진되는 스스로 돕는 한부모 프로젝트는 기존 '한부모가족복지단체 지원사업'을 한부모 당사자들이 주도하는 자립 활동 지원에 주안점을 두도록 새롭게 이름 붙인 사업이다.

공모 주제는 ▲미혼모·한부모에게 찾아가는 상담 ▲공동생활가정 중심 나눔·자활사업 운영 ▲한부모 편견·차별 해소 캠페인 등이다.
미혼모·한부모에게 찾아가는 상담은 한부모 동료 상담가가 임신·출산 단계의 미혼모와 한부모를 찾아가 경험을 공유하고 필요한 정보 등을 제공하는 방식이며, 공동생활가정 중심 나눔·자활사업 운영은 공동생활가정 임대주택 입주자들 가운데 대표자를 선정해 이들 주도로 나눔육아, 일손품앗이, 자조모임 등 자립 활동이 활성화되도록 지원한다.

한부모 편견·차별 해소 캠페인은 오는 5월10일 '한부모가족의 날' 등 주요 계기를 활용해 한부모단체가 나서는 한부모에 대한 편견·차별 해소 캠페인 등 인식 개선 활동을 도모하게 된다.

공모 대상은 한부모가족 관련 비영리 법인·단체이며, 주제별로 단독 또는 컨소시엄 형태로 응모가 가능하다. 선정 결과는 민간전문가 등에 의한 심사를 거쳐 다음달 초 발표한다.

여가부는 2개 이상의 단체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응모하는 사업의 경우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시범사업은 계획 수립에서 선정·운영·평가까지 모든 과정에서 한부모 단체, 한부모 당사자들과의 긴밀한 협력과 철저한 의견수렴 속에 이뤄질 예정이다.

여가부는 또 시범 운영을 통해 사업의 효과성, 성과 등을 점검·분석한 후 내년 이후엔 정규 사업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