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성추행 혐의' 던말릭 vs 소속사 향한 비난 여론 "사과문부터 쓰게 하더니…"

최종수정 2018.03.13 17:33 기사입력 2018.03.13 17:33

사진=던말릭 페이스북 캡처
사진=던말릭 페이스북 캡처


래퍼 던말릭(22·문인섭)이 성추행 혐의를 부인한 가운데 던말릭을 퇴출시킨 전 소속사 '데이즈얼라이브'를 비난하는 누리꾼들의 공방이 뜨겁다.

지난달 던말릭은 성추행 폭로 글이 SNS에 올라오자 사과글을 올렸고, 소속사 데이즈얼라이브는 그를 퇴출했다. 그러나 던말릭은 12일 SNS에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부인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최근 여성 두 분이 트위터에 폭로한 글에 대해 진실을 말씀드리고자 한다”고 운을 뗀 뒤 “부끄럽고 사적인 대화지만 진실을 밝히고자 부득이 대화 내용을 공개한다. 두 여성이 마치 제가 악독한 성범죄자인 것처럼 폭로했다”고 해명했다.

이후 던말릭은 폭로글이 올라온 후 SNS에 사과글을 올린 이유를 소속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폭로 직후 소속 레이블의 요청에 따라 부득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죄의 글을 올렸던 것은 갑작스럽게 발생한 일이라 일단 겁이 많이 났고, 어린 나이에 처음으로 겪는 비난적인 여론에 정신적으로 크게 위축되어 사실과 다르게 성추행을 했다고 마지못해 인정하였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억울한 성범죄자로 남을 수 없어 진실을 밝히고자 최근 여성 두 분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것이다"라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반면 전 소속사 데이즈얼라이브 측은 전면 반박했다. 소속사는 같은 날 SNS를 통해 '소속 레이블의 요청에 따라 부득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다'는 던말릭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마치 소명의 기회를 주지 않은 채 가해사실 인정을 종용하고 사과문을 게재하도록 했다는 내용으로 보시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처음 고발 트윗을 접한 21일 밤 10시부터 약 2시간 동안 메시지로, 다자간 통화로 많은 대화를 나눈 후 그 결과 미성년자인 피해 호소인의 고발 내용을 던말릭이 모두 인정했다. 그는 자신이 책임을 지겠다는 말과 함께 퇴출에 동의하였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어쩐지 빠르게 대응하더라…사과문부터 쓰게 하고", "소속사가 소속 가수를 지켜주지 않고 성추행 사실 인정 강요한 거 정말 너무했다고 생각한다", "이때다 싶어서 한몫 챙겨보려는 사람들 때문에 실제 피해자들이 나서질 못한다" 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