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달러 환율 상승에…수출물가 넉달만에 반등

최종수정 2018.03.14 06:00 기사입력 2018.03.14 06:00

댓글쓰기

원·달러 환율 상승에…수출물가 넉달만에 반등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서 2월 수출물가가 4개월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환율 영향으로 수입물가 역시 2개월 연속 상승했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2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85.04로 전월대비 1.0% 상승했다.

수출입물가지수는 수출입상품의 가격변동을 파악하고 그 가격변동이 국내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사전에 측정하기 위해 작성되는 지수다.

수출물가는 지난해 11월(-1.6%)부터 12월(-1.5%), 1월(-0.5%)까지 석 달 연속 하락세를 보이다가 전월 반등했다.
2월 수출물가 상승은 원·달러 환율 하락의 영향이 컸다. 2월 원 ·달러 평균환율은 1079.58원으로 전월 평균환율인 1066.70원 대비 1.2% 올랐다.

품목별로는 화학제품과 전기 및 전자기기 등이 주로 올랐다. 화학제품에서는 엔지니어링플라스틱수지(14.7%)와 폴리프로필렌수지(6.7%) 등이 상승했다. 전기 및 전자기기에서는 디램(1.2%), 휴대용전화기(1.2%), 리드프레임(7.2%) 등이 상승세를 주도했다.

석탄 및 석유제품은 경유(-3.2%), 제트유(?2.2%), 나프타(-5.8%) 등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2월 평균 두바이유가는 배럴당 62.72달러로 전월 대비 5.3%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 상승에…수출물가 넉달만에 반등


2월 수입물가 역시 원·달러 환율 영향으로 상승했다. 2월 수입물가는 83.49로 전월대비 0.7% 상승하며 2개월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수입물가는 작년 10월 0.6% 상승한 뒤 11월(-0.2%)과 12월(-0.7%) 연속으로 하락하다가 1월(0.7%) 반등한 바 있다.

한은 관계자는 "국제유가가 하락했음에도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수입물가가 2개월 연속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품목별로는 제 1차 금속제품과 화학제품 등 중간재가 전월대비 1.1% 상승하며 전체적인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슬래브(24.7%), 에틸렌글리콜(7.5%), 알루미늄정련품(2.3%) 등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자본재 및 소비재도 전월대비 각각 1.8%, 1.1% 상승했다. 농림수산품도 아르헨티나 가뭄 등의 영향으로 옥수수 가격이 오르면서 전월대비 2.4% 올랐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