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카오택시 돈내면 즉시배차…"배차요금 콜비보다 비쌀 것"(종합)

최종수정 2018.03.13 11:37 기사입력 2018.03.13 11:37

댓글쓰기

AI로 배차 성공률 높이는 '우선호출', 빈차 바로 배차해주는 '즉시배차' 도입
'콜비' 대신 '플랫폼 사용료' 개념 제시 …"즉시배차는 승차거부 없어 기존 콜비보다 요금 높게 책정"
무료 호출 이용자는 택시 호출 더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

카카오택시 돈내면 즉시배차…"배차요금 콜비보다 비쌀 것"(종합)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카카오택시가 부분 유료화된다. 혼잡 시간대나 지역에서 택시를 잡기 어려운 문제를 해소하고 자체 수익 모델을 만들기 위한 조치다. 돈을 더 내면 우선적으로 빈 택시를 배차해주는 방식이 당장 이번 달 말 도입된다. 그러나 이런 '웃돈'은 시간이 갈수록 선택이 아닌 '기본'으로 자리 잡게 될 공산이 커 결과적으로 택시비 인상 효과만 낼 것이란 부정적 전망도 제기할 수 있다.

카카오택시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는 13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유료 호출 서비스 도입 계획을 밝혔다.

유료 호출 서비스는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등 두 가지 서비스로 구성된다. 우선 호출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배차 성공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해주는 방식이고, 즉시 배차는 빈 택시를 바로 배차해주는 서비스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날 간담회에서 정확한 호출 요금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우선 호출은 콜택시 콜비와 비슷한 수준으로, 즉시 배차는 조금 더 비싸게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는 유료 호출 서비스 비용을 '콜비'가 아니라 '플랫폼 이용료'라고 설명했는데, 이는 기존 콜비 기준을 적용받지 않기 위해 다른 개념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서울시 기준 콜비는 주간 1000원, 야간 2000원이다. 유료 호출 기능을 이용할 경우 택시요금은 기사에게 지급하고, 호출이용료는 카카오T 애플리케이션에 등록된 카드를 통해 따로 결제된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유료 호출 비용은 플랫폼 사용 수수료이기 때문에 운임에 해당되지 않고 콜비 기준도 적용받지 않는다"며 "최종 가격은 논의중이나 '즉시배차'는 승차거부가 없기 때문에 기존 콜비보다 더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격체계는 탄력적으로 적용하기가 익숙하지 않을 수 있어 초기에는 정가형으로 운영하되 추후 가격 산정방식이 바뀔 수 있다"고 설명했다.

택시기사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발생한 수익의 일부가 '포인트'로 지급된다. 이 밖에 단거리 운행이 많거나 평점이 좋은 택시기사에게도 별도의 포인트를 지급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다만 유료 호출 수익을 어떤 기준으로 배분하고 택시기사에게 얼마나 포인트를 지급할지는 확정되지 않았다.

정 대표는 "우선호출과 즉시배차를 통해 발생하는 플랫폼 사용료 일부를 포인트 제도의 풀로 쓸 것이며 일반 호출건수까지 포함한 인센티브 제도로 설계할 것"이라며 "운수종사자가 추가적인 운임을 받는 것은, 콜업체들에게 기사들이 입금하는 돈이지만 우리는 플랫폼 기능에 대한 수수료이기 때문에 운임과 무관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카카오택시의 유료화는 택시 탑승 편의성을 증대하기보다 요금 인상 효과만 낳을 것이란 우려도 있다. 출퇴근 시간대나 교통 혼잡 지역ㆍ외곽 지역ㆍ단거리 이용 시에 유료 호출을 이용하지 않고선 택시 잡기가 사실상 어려워질 것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들이 연내 택시비 인상을 추진 중이어서 카카오택시 유료화는 서민 교통비 인상의 주범이란 오명을 쓸 가능성이 있다. 또 기존 콜비 이상을 받기 위해선 규제 당국과 논의를 거쳐야 하는 문제도 남아 있다.

양완수 서울시 택시물류과장은 "현재 콜비는 최대 2000원까지만 받을 수 있다. 이 범위를 넘어설 경우 부당요금 시비로 이어질 수 있어 논의가 필요하다"며 "콜비는 먼 곳에서 호출했을 때 빈 차로 이동하는 거리나 시간 등을 감안해 책정하는 것인데 이 같은 허용 범위를 넘어설 경우 시민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카카오택시 서비스에 '카풀'을 연계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택시 배차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카풀 서비스로 연결해준다는 것이다. 택시업계가 카풀 서비스 확대에 난색을 표하고 있어 이 부분 역시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

아울러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는 ▲기업 회원 서비스 확대 ▲글로벌 서비스 확대 ▲자율주행차 프로젝트 등도 추진하겠다고 이날 간담회에서 밝혔다. 또 일본 재팬택시와 협업해 올해 하반기부터 일본에서도 서비스를 선보인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삶을 행복하게 할 수 있는 새로운 이동의 혁신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