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오드리 헵번 디자이너' 지방시 별세에 공식 계정도 추모 게시물 게재

최종수정 2018.03.13 09:06 기사입력 2018.03.13 09:06

사진=패션 브랜드 '지방시'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패션 브랜드 '지방시' 공식 인스타그램


패션브랜드 '지방시'를 창립한 프랑스 패션디자이너 위베르 드 지방시가 향년 91세의 나이로 별세하자 '지방시' 공식 계정에 그를 추모하는 게시물이 게재됐다.

12일(이하 현지시간) 패션브랜드 '지방시'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지방시의 사진과 함께 그를 추모하는 글이 게재됐다.

'지방시' 측은 글에서 "프랑스 패션계의 주요 인물이자 반세기 이상 파리의 세련되고 우아한 모습을 상징해온 신사인 설립자 지방시의 죽음을 알리게 돼 슬프다"라며 "그의 항구적인 영향력과 스타일에 대한 접근은 오늘날까지 울려퍼지고 있다. 그가 매우 그리울 것"이라고 밝혔다.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 출연한 오드리 헵번이 지방시가 디자인한 리틀 블랙드레스를 입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 출연한 오드리 헵번이 지방시가 디자인한 리틀 블랙드레스를 입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지방시는 여성스럽고 시크한 디자인의 드레스로 명성을 날렸다. 그의 디자인은 특히 1961년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서 오드리 헵번이 입고 나온 '리틀 블랙 드레스'로 유명하다. 지방시와 헵번은 이후 약 40여년간 디자이너와 고객으로서 우정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P통신에 따르면 지방시의 동거인 필리프 브네는 이날 성명을 발표해 그의 죽음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지방시는 지난 9일 잠을 자던 도중 사망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