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봉주, 렉싱턴 호텔 갔다” 민국파 누구?…문재인 대통령 지지로 멀어져

최종수정 2018.03.13 08:44 기사입력 2018.03.13 08:44

댓글쓰기

정봉주 전 의원.사진=아시아경제 DB

정봉주 전 의원.사진=아시아경제 DB



정봉주 전 의원이 프레시안의 성추행 의혹 보도를 부인하자 정봉주 팬클럽 카페지기였던 ‘민국파’가 “2011년 12월 23일 정봉주 전 의원이 렉싱턴 호텔에 간 건 사실”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12일 프레시안은 후속 보도를 통해 정 전 의원의 팬클럽 ‘정봉주와 미래권력들(이하 미권스)’의 카페지기로 활동하던 ‘민국파’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재차 부인한 가운데, 사건 당일이던 2011년 12월 23일 정 전 의원과 모든 일정을 함께 소화했던 과거 측근이 당시 정 전 의원이 렉싱턴 호텔에 간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민국파’와 정봉주 전 의원은 2012년 8월19일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을 앞두고 멀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미권스’가 당시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지지를 공식화하자 다음날 정 전 의원은 자필 편지를 통해 ‘미권스’의 결정을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의원이 ‘민국파’에게 카페지기를 그만둘 것을 요구했지만 ‘민국파’는 경선이 마무리될 때까지 사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결국 ‘민국파’는 9월4일 정 전 의원과 갈등 끝에 제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