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4연승 마감' 휠체어컬링 '오벤저스'에 네티즌 응원 물결 "전승 부담감 떨쳐버리길"

최종수정 2018.03.13 07:38 기사입력 2018.03.13 07:38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 정승원(왼쪽), 방민자(오른쪽) / 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 정승원(왼쪽), 방민자(오른쪽) / 사진=연합뉴스



'오벤저스'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이 독일에 패했다.

백종철 감독이 이끄는 휠체어컬링 대표팀은 12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예선 5차전에서 독일에 3-4로 패했다.

전날(11일)까지 한국 대표팀은 미국과 '패럴림픽 중립선수단'(NPA·러시아), 슬로바키아에 승리했고 이날 오전, 캐나다까지 격파해 4연승을 기록했으나, 독일에 석패했다.

'오벤저스'의 아쉬운 패배 소식에 네티즌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전승의 부담감은 떨쳐버리고 다시 기운냅시당ㅋㅋ재밌었어요!!"(b****), "수고하셨어요 우리 선수들 화이팅 !"(ㅍ****), "세계랭킹 1위도 꺾은 우리나라 입니다 응원해요~"(ㅇ****)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번 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대표팀은 선수 5명의 성이 모두 달라 '오벤저스'(오성·五姓+어벤저스)라고 불린다. 대표팀은 스킵 서순석(47), 리드 방민자(56), 세컨드 차재관(46), 서드 정승원(60)·이동하(45)로 구성돼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