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카카오, '가상통화' 결제 도입…자체 코인도 발행

최종수정 2018.03.09 11:25 기사입력 2018.03.09 11:25

댓글쓰기

카카오페이 가맹점 1만여곳에서 가상통화로 결제 가능…상반기 도입 예정
'카카오코인(가칭)'도 발행해 마일리지처럼 지급

[단독]카카오, '가상통화' 결제 도입…자체 코인도 발행


단독[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카카오
가 가상통화 결제 시스템을 도입한다. 카카오톡 등 자체 플랫폼뿐 아니라 1만개가 넘는 카카오페이 가맹점 모두에 적용되는 것이라 가상통화의 본격적인 제도권 진입으로 해석된다.

9일 ICT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의 핀테크(금융+기술) 자회사 카카오페이는 가상통화 결제를 지원하는 서비스를 상반기 내 도입하고 '카카오코인(가칭)'도 발행하기로 했다.

소비자가 가상통화 결제를 선택하면 카카오페이가 구매 시점의 시세에 맞게 환전한 뒤 가맹점에 원화로 정산해 주는 방식이 논의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소비자는 카카오톡 선물하기·음원서비스 멜론·카카오택시·카카오드라이버 등 카카오 플랫폼 어디에서나 가상통화로 상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사용 가능한 가상통화는 카카오코인을 포함해 비트코인·이더리움·리플 등 현재 거래되는 가상통화 대부분이다. 카카오 플랫폼은 물론 카카오페이를 취급하는 일반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가상통화 결제가 가능해진다.
카카오페이는 상반기 중 오프라인 서비스도 시작할 예정인데, 가상통화 결제를 오프라인 상품 구매에도 적용할 지를 검토 중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페이 플랫폼을 강화하고 고객에게 만족스러운 금융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지불결제 솔루션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위메프·여기어때 등 일부 사업자들이 가상통화 결제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지만 해당 플랫폼에서만 가능하다는 한계가 있다. 반면 카카오는 자체 플랫폼뿐 아니라 1만2600개에 달하는 카카오페이 가맹점을 보유하고 있다. 인터파크·신세계몰·CGV 등 주요 온라인 쇼핑몰 대부분에서 가상통화 사용이 시작되는 것이라 시장에 미칠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카카오 측은 자체 가상통화 카카오코인도 발행하기로 했다. 국내에서 가상통화공개(ICO)는 금지돼 있어 카카오페이에서만 유통되는 일종의 '마일리지' 개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위메프·여기어때가 가상통화 거래소 '빗썸'과 결제 시스템을 연동하기로 한 것처럼 카카오페이 역시 특정 거래소와 제휴를 맺는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가능성이 높다.

카카오는 가상통화 거래소 업비트 지분 20%를 보유하고 있으며 블록체인 자회사 설립도 준비하고 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