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北美 직접 대화도 김여정이 물꼬 트나…미국 특사설

최종수정 2018.03.08 11:17 기사입력 2018.03.08 10:14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미국 특사로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익명을 요구한 한국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번 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나 여러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며 여기에는 김 제1부부장을 미국에 특사로 보내는 방안이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에 전할 메시지가 있다"면서 "이 메시지의 내용은 파격적이고 매우 특이하며 미국이 이를 대중에게 발표할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 실장은 미국에 북ㆍ미 회담을 위한 북한의 조건을 전달할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의 동생을 한국에 보냈던 것처럼 미국에도 보낼 의향을 갖고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제1부부장은 현재 북한의 가장 강력한 무기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사로 평양을 방문해 김 위원장을 만난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이날 미국으로 출국해 2박 4일 간의 방미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이들은 마이크 폼페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과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등을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또 귀국 전 백악관에 들러 북한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미국 측에 북ㆍ미 대화에 나설 것을 직접 설득할 계획이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